로그인 | 회원가입 | 마이페이지 | 사이트맵|  


서산대사 시비에서
법화사 2010-04-08
3461

들여 마신 내뱉지 못하면 그게 바로 죽는 것이지-

(西山大師 詩碑에서)


살아 있는 게 무언가?

숨 한번 들여 마시고 마신 숨 다시 뱉어내고...

가졌다 버렸다

버렸다 가졌다.

그게 바로 살아 있다는 증표 아니던가?

그러다 어느 한 瞬間 들여 마신 숨 내뱉지 못하면

그게 바로 죽는 것이지.

어느 누가,

그 값을 내라고도 하지 않는 空氣 한 모금도

가졌던 것 버릴 줄 모르면

그게 곧 저승 가는 것인 줄 뻔히 알면서

어찌 그렇게 이것도 내 것 저것도 내 것,

모두 다 내 것인 양 움켜 쥐려고만 하시는가?


아무리 많이 가졌어도 저승길 가는 데는

티끌 하나도 못 가지고 가는 法이리니

쓸 만큼 쓰고 남은 것은 버릴 줄도 아시게나

자네가 움켜쥔 게 웬만큼 되거들랑

자네보다 더 아쉬운 사람에게 자네 것 좀 나눠주고

그들의 마음 밭에 자네 追憶 씨앗 뿌려

사람 사람 마음 속에 香氣로운 꽃 피우면

天國이 따로 없네,

極樂이 따로 없다네.

生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일어 남이요,

죽음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스러짐이라.

뜬 구름 自體가 본래 實體가 없는 것이니

나고 죽고 오고 감이 역시 그와 같다네.


千가지 計劃과 萬가지 生覺이

불타는 火爐 위의 한 점 눈(雪)이로다

논갈이 소가 물위로 걸어가니

大地와 虛空이 갈라 지는구나.

삶이란 한 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오

죽음이란 한 조각 구름이 스러짐이다

구름은 본시 실체가 없는 것

죽고 살고 오고 감이 모두 그와 같도다.

妙香山 원적암에서 蟄居하시며

많은 弟子를 가르치던 西山大師께서

85歲의 나이로 運命하시기 직전

위와 같은 詩를 읊고 나시어 많은 弟子들이 지켜보는 앞에서

가부좌를 하시고 앉아 잠든 듯

入籍 하셨다고 합니다.





한마디
 
   
번호 제목 이름 등록일 조회수
35 기도    법화사 2010-04-08 3465
34 환상의 천수관음    법화사 2010-04-08 3397
33 불교 역사에서 최초의 절    법화사 2010-04-08 3592
32 문수 보살과 보현 보살    법화사 2010-04-08 4236
31 묘법연화경    법화사 2010-04-08 3591
30 서산대사 시비에서    법화사 2010-04-08 3461
29 무소유    법화사 2010-04-08 3507
28 법륜스님의 주례사    법화사 2010-04-08 3654
27 묘법연화경    법화사 2010-04-08 3563
26 성도절이란?    법화사 2010-04-08 4014
1 2 3 4 5 6 7